보건의료 대표 뉴스 - 자매지 일간보사
상단여백
HOME 제약·유통 제약산업
'국내 제약사, 유통마진 줄 만큼 준다는데…'제약협, '적정성 따져 보자'…내주 회원사 대상 유통마진 설문조사

유통협회의 온라인팜 압박 겨냥…내년초 약가인하 따른 장기이슈화 가능성도

제약협회가 내주 회원 제약사들을 대상으로 의약품 유통마진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한다.

내부 정책대응자료 차원의 설문조사를 내세우고 있으나 최근 의약품유통협회의 한미약품 계열 온라인팜에 대한 도매업허가 반납 등을 요구하며 벌인 본사앞 시위 등 실력행사를 겨냥한 측면이 강하다는 분석이다.

지난해와 올해에 걸쳐 이어지는 유통협회의 개별 제약사에 대한 집단적 실력행사에 대해 소모적 논쟁이 아닌 핵심 이슈에 대한 구체적 실태 파악을 통해 그 적정성을 따져 논리적으로 대응하겠다는 의지로 읽혀진다.

특히 내년 1월1일 대규모 약가인하를 앞두고 제약계와 유통계간 유통마진을 둘러싼 본격적 샅바싸움의 시발점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으로 더욱 관심을 끌고 있다.

제약업계 한 관계자는 11일 "제약협회가 다음주 회원 제약사들을 대상으로 의약품 유통마진 설문조사를 실시키로 한 것으로 알고있다"고 밝히고 "내부 정책 대응 자료 활용 차원에서 필요하다는 협회 내부의 판단에서 비롯됐다"고 전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국회 국정감사를 비롯, 정부에서도 의약품 유통실태 파악의 필요성에 대한 문제제기가 자주 있어왔고, 내년 1월1일 실거래가 사후관리를 통한 약가인하가 예정돼 있는 상태에서 각 제약사 입장에서도 자체 생산 의약품의 유통 경로 및 마진에 대한 기본적인 파악의 필요성이 제기돼 왔다"고 그 배경을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특히 유통마진 문제가 개별 제약사와 유통계간 지속적으로 문제 제기돼온 상황에서 영업비밀이긴 하나 실태 파악의 필요성이 꾸준히 제기돼 왔다"며, "정책 대응 활용 차원의 조사로 조사에 응한 개별 제약사의 구체적 유통마진 정보가 대외적으로 공개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약협회는 의약품유통협회의 한미약품 계열 온라인팜에 대한 집단적 실력행사와 관련 최근 발표한 입장문에서 "국내 제약기업은 외자 제약사보다 훨씬 높은 유통마진을 지급하고 있는 상황임에도, 국내사의 정책이 변경되면 유통협회 차원에서 집단 대응에 나서고 있는 것은 부당하며 마땅히 고쳐져야 한다”고 촉구한 바 있다.

협회는 특히 “인터넷몰의 도매업 허가 반납과 폐쇄를 주장하고, 입점한 14개 도매업체에 대해 탈퇴를 요구하는 것은 사업자단체의 역할과 권한을 넘어선 것이며 불공정거래행위에 해당하는 위법행위”라고 지적했었다.

김영주 기자  yjkim@bosa.co.kr

<저작권자 © 의학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영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